린 스타트업(Running Lean) – 애시 모리아 지음 / 위선주 옮김, 최환진 감수

No Comments

wpid-x9788979149692-2013-05-30-01-03.jpg

작년 말에 읽었던 린 스타트업(에릭 리스 지음)과 한글판 제목이 동일한 책이다. 그러나 내용은 많이 다르다. 에릭 리스의 책은 린 스타트업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였다면 이 책은 구체적인 실천 방법에 대한 이야기이다.

가볍게 읽기도 했고 다 읽은지 몇 주 정도 지나서인지 수 많은 구체적인 실천 방법들은 잘 기억이 안나고, 2가지 정도만 머리에 남아있다. 하나는 린 캔버스 이고, 두 번째는 대면 인터뷰에 대한 내용이다.

린 캔버스라는 것을 이용해서 한 페이지에 사업 모델을 도표로 표현한다.

        “린 캔버스는 여러 가지 사업 모델을 브레인스토밍하고, 그 중 어떤 사업 모델로부터 시작할지 우선순위를 결정하며, 지속적인 학습 내용을 추적하기에 가장 좋은 양식이다.”

클라우드파이어라는 미디어 공유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을 실제 사례로 린 캔버스라는 것을 어떻게 이용하는지 생생하게 보여준다. 초기 사업 모델을 구상할 때, 린 캔버스로 작성을 하는데, 점차 사업이 진행되면서 검증되고 확인되는 것을 지속적으로 이 캔버스에 반영해 나간다. 사업의 전체적인 상황을 종이 한장으로 설명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내심 놀랐다. 큰 사업이나 프로젝트가 아니더라도 실무에서 린 캔버스를 사용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저자는 고객과의 대면 인터뷰를 중요한 학습의 도구라고 이야기 한다. 인터뷰 대상 및 준비, 진행, 진행 후 정리하는 과정들을 상세하게 소개한다.

        “학습을 위한 가장 빠른 방법은 소스 코드를 발표하는 것도, 분석 결과를 모으는 것도 아닌 고객과 이야기하는 것이다.”

의외로 상당히 인간적(?)인 도구를 이용하여 학습을 시도한다는 느낌이다.

참! 재미있었던 것은 이 책이 출판되는 과정도 린 스타트업과 동일한 방식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린 스타트업과 관련된 블로그를 운영하기 시작한 후, 이와 관련된 책에 대한 요청이 있었다고 한다. 이 요청으로 문제가 무었인지 인터뷰를 통해 문제에 대한 이해를 시도를 했다고 한다. 이를 바탕으로 책에 대한 목차 정도로 해결책의 방향을 정리하여 웹상에 티저 홈페이지를 만들었고, 이 홈페이지를 보여주면서 인터뷰를 했다고 한다. 인터뷰 결과로 책을 출판하는 것이 가치가 있다는 생각을 얻은 후, 티저 홈페이지에 좀더 구체적인 정보를 채우니 더 구체적인 반응들이 오기 시작했다고 한다. 한번에 책의 전체 내용을 다 작성하는 것이 아닌 책의 일부분을 먼저 작성 후, 공개하는 방식을 반복을 하면서 책의 내용을 추가 및 개선해나가기 시작했다고 한다. 어느 정도 전체 책의 내용이 완성된 후, 출판 준비를 하는 과정에 대형 출판사에서 책의 소문을 듣고 연락이 왔다고 한다. 출판사 측에서도 어느 정도 판매 가능성이 검증된 책이기에 시장 위험이 적기 때문에 더 좋아했다고 한다.

최근 이와 비슷한 사례가 국내에 텀블벅이라는 소셜 펀딩에서 있었다. 던전 월드라는 TRPG 책이 이와 유사한 방식으로 진행이 되고 있다. 책의 내용을 공개하고, 이를 제대로 된 책과 상품으로 만드는 것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다.

린 스타트업(The Lean Startup) – 에릭리스 / 이창수,송우일 옮김

1 Comment

wpid-IMG_3533-2012-12-31-00-40.jpg

iPhone 4S (4.28mm, f/2.4, 1/20 sec, ISO80)

이 책을 읽은 지는 좀 시간이 지났다. 책 다 읽고 나서 대선 결과를 보고 한 동안 멘붕 상태였다. 이제서야 어느 정도 정신 상태를 수습하고 기억에 남는 것들을 얼추 남겨본다.

이 책에서 스타트업을 다음과 같이 정의한다.

        “극심한 불확실성 속에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만드는 조직이라면 모두 스타트업이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MVP(최소 요건 제품 minimum viable product)에 대한 것과 작은 일괄 작업에 대한 이야기이다.

저자는 스타트업이 만드는 제품은 실험이고 지속 가능한 사업을 구축하는 법을 배우는 것은 그 실험의 결과라고 이야기 한다. 그 실험을 하기 위해서 만드는 것이 MVP이다. 그 실험을 위한 최소 요건을 가지는 제품을 만들어서 실험을 한다. 실험으로 얻은 데이터를 통해 학습하고, 그 학습을 통해 얻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다시 실험하는 것의 반복을 이야기 한다.

Dropbox의 MVP는 비디오였다고 한다. 실제 동작하는 소프트웨어가 아닌 이렇게 동작할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비디오였다. 이 비디오를 공개해서 사람들의 반응을 보고 가정을 검증했다고 한다.

소식지를 봉투에 담는 일을 예로 일괄 작업의 크기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아빠와 10살 미만의 딸들이 있었는데, 서로 다른 방식으로 소식지를 봉투에 담기로 했다. 아빠는 한번에 봉투 하나씩 끝내는 방식으로 처리하고 딸 들은 일단 소식지를 전부 반으로 접고 나서 그 다음에 봉투에 그 소식지들을 다 접는 방식으로 처리하기로 했다. 아이들의 방식이 더 효율적으로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한번에 봉투 하나씩 끝내는 방식이 더 효율적이라고 한다.

개별 프로세스를 수행하는 데 똑같은 시간이 든다고 하더라도, 일괄 작업 크기를 작게 하면 더 우수한 성과를 보인다고 한다. 예를 들면 위의 소식지를 봉투에 담는 경우 반으로 접은 소식지가 봉투에 맞지 않는 경우 이 사실을 마지막에 가서야 알 수 있다. 일괄 작업 크기가 작은 진행 방식에서는 이 상태를 곧바로 알게 된다.

이 책의 많은 내용을 제대로 소화하지는 못했지만, 이 두 가지는 아하! 하는 느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