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 살의 책읽기 – 유인창 지음

No Comments

wpid-x9788955616019-2013-04-9-22-16.jpg

예전에 읽은 “꿈을 꾸지는 않지만 절망하지도 않아” 책의 저자가 쓴 책이다.

저자가 다양한 책들을 읽은 후, 저자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한 생각을 정리한 수필 모음이다. 목차에는 나오지 않지만, 저자가 읽은 책들을 정리해본다.

  • 익순한 것과의 결별 – 구본형
  • 인생 수업 –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 데이비드 케슬러
  • 남자, 그 잃어버린 진실 – 스티브 비덜프
  • 월든 –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
  • 남자 심리지도 – 비요른 쥐프케
  •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 박범준, 장길연
  • 나는 걷는다 1 – 베르나르 올리비에
  • 프로페셔널의 조건 – 피터 드러커
  • 연어 – 안도현
  • 삼미슈터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 박민규
  • 신화의 힘 – 빌 모이어스, 조지프 캠벨
  • 고등어를 금하노라 – 임혜지
  • 다시 한 번 리플레이 – 켄 그림우드
  • 효자동 구텐 백 – 백경학
  • 낭만 바이크 – 허민
  • 불안 – 알랭 드 보퉁
  • 카네기 인간관계론 – 데일 카네기
  • 생일 – 장영희
  • 코끼리와 벼룩 – 찰스 핸디
  • 중년 이후 – 소노 아야코
  • 행복의 정복 – 버트런드 러셀
  • 나는 오늘도 사막을 꿈꾼다 – 김효정
  •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 미치 앨봄
  • 서드 에이지, 마흔 이후 30년 – 윌리엄 새들러
  •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 무라카미 하루키
  • 아웃라이어 – 말콤 글래드웰

적어보니 상당히 많다. 이 중에 몇 권은 나도 읽었던 책들이다.

사실 정확히 어떤 내용들이었는지는 다 기억나지 않는다. 다만 책을 읽는 동안 이 나이 즈음에 다들 비슷한 생각을 한다는 것에 마음의 위로를 얻었다. 나와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힘이 된다는 이야기를 어디서 들었는데, 그 말이 맞다는 것을 느꼈다.

나 역시 평범한 남자로 중년이 되었을 때, 저자처럼 따님의 다음 질문에 대답할 수 있기를 꿈꿔본다.

        “아빠는 꿈이 뭐야?”

4시간 (The 4 Hour-Workweek) – 티모시 페리스 지음 / 최원형 옮김

No Comments

wpid-x9788960510258-2013-03-21-01-30.jpg

여러 블로그에서 추천 글을 보고 언젠가 읽어야지 했던 것을 이번에 읽었다. 하루에 4시간이 아닌 주당 4시간 일하는 저자의 비법(?)에 대해서 나온다.

책 제목만 보면 일하는 시간이 강조되지만, 자신이 하고 싶은 것, 꿈꾸는 것을 실현하는 것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

저자의 평범하지 않은 시각, 생각 그리고 행동들은 큰 자극이 되었다. 특히 행동으로 옮기는 것에 대한 조언과 응원, 질문들이 도움이 되었다.

        “당신에게 어떤 일이 중요하고, ‘결국’에는 그 일을 하기 원한다면 지금 바로 시작하라. 단, 중간에 방향을 수정하도록!”

자동화 관련 부분을 읽으면서 얼마전에 자신의 일을 몰래 중국 개발자에 아웃 소싱했던 미국 회사의 개발자 이야기가 생각났다. 이 책을 보고 실천을 하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업무를 잘 위임하고, 결과를 확인하는 것도 만만치 않은데 업무 평가가 최고 수준이었다니 그 이야기에 정말 놀랐었다.

미니 은퇴라는 것도 괜찮아 보였다. 은퇴 후, 긴 시간을 모아서 사용하는 것이 아닌 평생 나눠서 쓴다는 생각이 맘에 들었다. 일을 구할 수 없게 되었을 때, 어떻게 해야 할 지 상상도 해보았다. 가지고 있는 것, 할 수 있는 것, 해보고 싶은 것 등등이 머리 속에서 떠올랐다. 먼 훗날의 긴 시간의 은퇴를 미리 연습할 필요도 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프로그래머로 산다는 것 – 유석문/황상철/하호진/이상민/김성박 지음

No Comments

wpid-x9788997924004-2013-02-8-22-41.jpg

5명의 국내 프로그래머의 생각과 이야기가 담겨있다. 5명 모두 적극 자신의 길을 만들어 가고 계신 분들이다.

이런 분들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작아지는 내 모습이 머릿속에 그려진다. 그리고 계속 질문을 던져본다.

왜 프로그래밍을 하지?

무엇을 할 수 있지?

무엇을 해야 하지?

꿈은 무엇이지?

…..

1995년 대학교 1학년 때 프로그래머의 길을 걸어가기 시작했다. 프로그램을 작성하면서 본격적으로 돈을 벌기 시작한 것은 2003년. 그 후로 10년이 넘게 프로그래머로 일을 해왔지만, 위의 질문에 아직도 대답을 확실히 못 하고 있다.

프로그래머로서는 아직도 사춘기인가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