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id-x9788955616231-2015-07-9-23-27.jpg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서 서평 블로거로 활동하셨던 물만두 홍윤님의 비공개 일기를 모은 에세이다. 다음은 알라딘의 책 소개에 나와 있는 소개 일부분이다.

물만두라는 이름으로 10년간 활동한 서평 블로거 홍윤의 비공개 일기를 모은 에세이. 스물다섯의 나이에 진행성 근육병을 판정받은 그녀는 마흔둘에 세상을 뜨기 전까지 방대한 양의 독서를 하면서 꾸준히 서평을 올려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고인의 1주기를 기리며 출간된 이 책에는 서로에게 힘이 되어 준 가족 이야기, 바깥세상과의 소통 통로였던 서평 활동 이야기, 인터넷을 통해 맺은 인연 이야기 등을 비롯해 그녀의 단상과 삶의 흔적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인터넷에서 우연히 물만두 님을 알게 되었으나, 이미 이 책이 출간된 이후에 알게 되었다. 읽어볼 책 목록에 이 책을 넣어 두었는데, 알라딘 중고 서점에 방문했을 때, 마침 이 책이 있어서 읽게 되었다. 알라딘의 전설적인 서평 블로거의 책을 알라딘 중고 서점에서 구한 게 좀 묘하기는 하다. ^^

일기를 엮어서 만든 책이기에 저자의 감정이 오롯이 담겨있다. 기쁨, 슬플, 분노, 즐거움이 그대로 전해졌다. 출퇴근 지하철에서 읽으면서 미소 지으면서 읽기도 하고, 눈가에 촉촉함을 느끼면서 읽기도 했다.

내 생각과 이분의 생각이 일치했던 내용이 있다. 다음과 같은 내용이다.

아프고 나서 한 가지 깨달은 게 있다면 ‘언젠가’라는 시간은 없다는 것이다. 나도 무수히 많은 ‘언젠가’를 외쳤다.

언젠가는 해야지.
언젠가는 되겠지.
언젠가는 가봐야지.

언젠가는, 언젠가는…… 하지만 그런 언젠가는 없었다. 그래서 나는 더 이상 언젠가를 외치지 않는다. 그때그때 하고 싶은 게 생기면 바로 한다. 할 수 없는 건 “언젠가 해야지.” 하면서 묻어 두지 않고 미련 없이 버린다. 어차피 언젠가라고 하면 또 못할 게 빤하니까.”

여전히 많은 제약이 많아 고민 중인 것이 많지만, 가능한 바로 하려고 노력 중이다. 지금도 현재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