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사장 분투기 – 강도현 지음

No Comments

wpid-x9788996767541-2012-11-28-00-45.jpg

인터넷에서 좋은 책이라는 추천을 보고 알게되었다. 어제 구입하자 마자 출근 지하철에서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 중간에 책을 내려 놓을 수가 없었다. 어느 정도 유연한 출퇴근 시간 제도 덕분에 회사 건물 1층 카페에 앉아서 책을 다 읽고 나서야 출근을 했다.

daum의 인기 웹툰 미생 81수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나온다. 회사를 그만둔 상사가 자영업에 뛰어들었다가 여러 이유로 자영업을 접은 후, 전 회사 후배를 만나고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한다.

wpid-ms1-2012-11-28-00-45.png

wpid-ms2-2012-11-28-00-45.png

wpid-ms3-2012-11-28-00-45.png

이 책을 읽으면 이유를 알 수 있다. 궁금하신 분들은 꼭 읽어 보시기를… 200페이지 정도로 책도 얇다.

개인적으로 기억에 남는 것을 대충 끄적거려 본다.

“자영업 푸어”에 대한 이야기. 부동산 광풍이 “하우스 푸어”뿐만 아니라 “자영업 푸어”를 양산해 냈다. 자영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임대료이다. 대부분의 자영업자들은 부지런히 벌어 매장 임대료만 내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상가 주인들도 대출을 받아 상가를 소유한 경우, 임대료를 받아 은행 이자를 내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임대료는 매달 고정 지출이기 때문에 원재료비 또는 인건비를 줄이게 되면 상품이나 서비스의 질이 떨어진다. 그럴수록 손님은 더 줄어들게 되는 악순환에 빠지게 된다고 한다.

자영업은 이제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 문제라는 점. 대기업들이 골목 상권에 진입을 하게 되면서 개인 대 기업의 문제가 되는데, 자본, 정보력 등에 밀리는 개인이 버텨낼 재간이 없다고 한다. 대형 프렌차이즈에 가맹점도 역시 개인 대 기업의 문제라, 힘의 균형 자체가 기업에 쏠린다고 한다. 계약서 자체가 본사에 유리하게 되어 있는데, 개인이 그런 점들을 집어낸다는 게 불가능에 가깝다.

자영업자와의 인터뷰 내용이 중간에 나오는데, 한겨레 신문의 “김어준의 뉴욕 타임즈”에 자주 등장했던 라피자라는 피자집의 사장님과의 인터뷰였다. 예전에 가게 정리한다는 것도 뉴욕 타임즈에서 김어준이 웃으면서 읽어줬던 기억이 얼핏나는데, 자세한 내용을 인터뷰로 알게 되었다. 언뜻 생각하기에 자영업은 매출이 많으면 문제 없을 것 같은데, 의외의 큰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피자집 사장님의 이야기를 보자.

        “저희도 1, 2년은 장사가 좀 됐어요. 그런데 매출이 늘어나니까 사람은 필요한데 사람을 고용할 만큼 매출이 크게 늘지는 않았거든요. 그래도 어느 시점에는 고용해야겠더라구요. 그런데 매출은 정체되는 거죠. 3명이서 정말 화장실 갈 시간도 없이 계속 일을 했어요. 그러니까 장사가 안 된 건 아니에요. 그런데 그 매출을 계속 유지하기가 어렵더라고요. 아무리 많이 팔아도 공간의 한계가 있었죠.”

        “그래서 저희가 피자 배달도 했어요. 근처에 회사가 많으니까 피자, 파스타 모두 배달했는데 해보니까 배달을 더 늘리려면 또 고용을 해야 하고 홍보 비용도 나가게 되더라고요. 매출은 일정치가 않은데 고정 비용은 늘어나니까 결국 매장을 운영하는 것과 크게 다를 바가 없었어요. 게다가 주방이 받쳐줘야 할 수 있는 건데 셰프 선배가 완전히 지쳐버렸어요. 결국 힘들어서 그만 두셨어요. 셰프가 바뀌니 맛도 바뀌고 매출이 하락세로 돌아서는데 이건 어쩔 수가 없더라고요. 그 작은 주방에, 작은 홀에 쉴 장소도 마땅치 않고 지치는 게 당연하죠. 매장을 조금 더 크게 가져가면 좋겠지만 그게 어디 쉽나요. 옮기려면 돈이 억 단위로 들어갈 텐데.”

저자도 언급한 것이지만, 이건 자영업 뿐만 아니라 회사에서도 비슷한 상황을 만난다. 문제는 자영업은 개인이 이 모든 것을 감당해야 한다는 것이다.

권리금에 대한 이야기도 기억에 남는다. 법에는 권리금에 대한 내용이 없다. 즉, 법적으로는 보호 받을 수 없는 것이다. 법적 분쟁이 생겼을 때, 초기에 지불한 권리금을 받을 방법이 없기 때문에 많은 문제가 생긴다고 한다. 권리금은 시설 권리, 영업 권리, 바닥 권리 이렇게 3가지로 나누어진다고 한다. 시설 권리는 있는 시설을 그대로 사용할 경우에 대한 비용이라 별 문제가 없는데, 영업 권리와 바닥 권리가 문제라고 한다. 영업 권리는 손님의 숫자로, 바닥 권리는 점포의 위치에 따라서 받는 다고 한다. 이 두 개는 명확한 기준도 없고, 제대로 측정할 수도 없기 때문에 많은 문제가 있다고 한다.

읽는 동안 정말 이게 내 문제가 아닌가 싶은 착각이 들었다. 다 읽은 후, 가슴이 먹먹해졌다.

DevonThink Pro 업그레이드 후, 삽질기

No Comments

쌀나라의 Black Friday에 다양한 상품들이 할인에 들어간다. 많은 소프트웨어들도 할인을 했는데, 그 중에 DovonThink도 25% 할인을 했다. 예전 DevonThink Personal 버전을 여러 소프트웨어 번들로 구입해서 잘 쓰고 있었는데, 이번 기회에 Pro로 업그레이드를 했다.

기존 Personal 버전을 제거하고, Pro 버전을 설치하고 DB도 잘 옮겼는데 한 가지 문제가 발생했다.

웹 브라우저의 확장으로 웹 페이지를 Clipping 하는 기능이 동작하지 않는다. ㅠ.ㅠ DevonThink로 클리핑하는 버튼을 누르면 다음과 같이 표시된다.

wpid-screen-2012-11-26-13-01.png

인터넷으로 찾아도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도 없고, 짧은 영어로 검색에 한계가 있었다. ㅠ.ㅠ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여러 번 재 설치도 해보았으나, 현상은 여전했다.

URL을 이용해서 특정 응용프로그램을 연결 시키는 것으로 검색을 해보니 MAC OS에서는 Launch Service라는 것이 그런 일을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Apple 개발자 문서를 찾아보니 Launch Services Programming Guide라는 관련 문서가 있다. 대충 살펴보니 응용프로그램 별로 Info.plist 파일에 이 내용을 추가한다는 것이다. DevonThink 가 설치된 데 가보니 Info.plist 파일이 존재한다. 파일 안에 x-devonthink 관련 내용이 기술 되어 있다. 뭐가 문제일까 고민하고 있는데, 이 문서에 다음과 같은 Note가 눈에 확 들어왔다.

wpid-image1-2012-11-26-13-01.png

혹시나 해서 DevonThink 패키지를 touch로 업데이트 시켜줬더니, 된다…..ㅡ,.ㅡ;;;;

동일한 항목 x-devonthink 에 대해서 서로 다른 실행 프로그램이 등록이 되면서 꼬인 듯 한데, 아우 삽질하느라 날린 시간 생각하면…우씌~~~

iMovie를 이용한 따님 공연 영상

No Comments

소프트웨어 중에서 Apple의 iLife 패키지를 으뜸으로 생각하고 있다.

가정용으로 음악, 동영상, 사진 등을 일정 수준으로 만들수 있게 도와주는 데, 대충(?) 해도 결과물이 상당히 괜찮아 보인다.

대충 짜집기 해서 만든 영상을 보면 바로 이해 될 것이다.

1분 짜리 예고편

연습과 본 공연

물건 이야기 The story of stuff – 애니 래너드 / 김승진 옮김

No Comments

wpid-x9788934950738-2012-11-7-18-50.jpg

사내 도서관에서 우연히 집어들어 앞부분 읽어보고 흥미를 느껴 읽은 책이다. 보통 내가 사용하는 물건들에 대해서 별 생각없이 쓰고 있었고, 가려져 있는 각 종 물건들의 일생에 궁금하기도 했다.

다 읽고 나니, 현대 문명 또는 힘있는 나라들이 얼마나 무책임한지 크게 다가왔다. 생산 과정에서, 폐기 과정에서 감당할 수도 없는 물질들을 만들어내고, 이런 위험 물질들을 가난하고 힘없는 나라에 떠넘기는 것이 과거가 아닌 현재이다. 자국의 기준으로는 허용할 수 없는 것을 허술한 기준을 가지고 있는 나라에서 진행한다고 한다.

물건의 가격 외에 숨겨져 있는 큰 비용들을 힘없고 가난한 나라에서 치루고 있다는 현실에 뜨금했다. 물건의 삶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위험 물질 처리 비용은 제대로 알 수도 없고, 바로 보이지도 않는다. 특히 힘 없고, 가난한 나라들은 재료 채취, 가공 시에 발생하는 비용을 떠 안는다. 그리고 물건이 폐기된 후에 발생하는 폐기물들도 떠 안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비용도 문제지만 지구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라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한다. 위험 물질들이 당장 눈에 안보이고, 어느 정도 거리가 떨어져 있을지라도, 결국 지구라는 어항 속에서 인류가 죽음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느낌이 들었다.

저자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근본적인 원인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채취, 가공, 폐기에서 발생하는 유해물 안전 처리, 재활용이 아닌 지구가 감당할 수 있는 생산과 소비를 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이런 것은 개인의 노력이 아닌, 구조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다 읽은 지금 새롭고 좋은 물건들에 대한 욕구와 “이건 아니야!” 하는 이성이 충돌한다. “아는게 병”이라는 속담도 떠오른다. 아흑~